최종편집
2018-07-19 오후 4:5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함양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
교육문화
기업경제
농민뉴스
미담사례
고시 및 공고
경남뉴스
전국뉴스
향우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독자코너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부동산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2018-04-16 오전 11:06:26 입력 뉴스 > 독자코너

[기고]장애인의 날에 즈음하여...
함양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 차상열 사무국장



 

나도 장애인이다! 이 제목은 필자가 근무하고 있는 함양군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2016년부터 2017년까지 관내 학생들을 대상으로 순회, 진행했던 장애인 인식 개선 사업의 주제였다. 이 말은 곧 장애를 누구나가 내포하고 있는 삶의 한 형식으로 보는 관점에서의 표현이다.

 

장애에 대한 사전적 의미나 그 쓰임을 살펴보면,

(1) 어떤 일의 성립, 진행에 거치적거려 방해하거나 충분히 기능하지 못하게 함.

(2) 신체 기관이 본래의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거나 정신 능력에 결함이 있는 상태.

(3) 유선 통신이나 무선 통신에서 신호의 전송을 방해하는 잡음이나 혼신 따위의 물리적 현상.

위와 같이 풀이되어 사용되어 지고 있다. 어학사전에서의 장애에 대한 내용을 보면 확인할 수 있듯이 장애는 삶을 살아가는 모든 이들에게 해당되는 것이다. 장애는 그 유형을 보면 선천적인 장애와 후천적인 장애로 나뉘며, 정신적인 장애와 신체적인 장애로 크게 나눌 수 있다.

 

그렇기에 우리는 모두가 장애를 내포하며 살아간다고 해도 틀린 말이 아닐 것이다. 오는 420일은 장애인의 날이다. ‘장애라는 것은 맞고 틀린 답을 쓰듯 정답을 내는 것이 아니라 나(비장애인)와는 다른(장애인) 그래서 나보다는 불편한 삶을 사는 것이 장애라고 받아들이고 그들의 삶을 인정하고 우리가 편하면 괜찮다는 생각은 하지 말자는 것에 있다.

 

그도 그렇듯 지금 우리가 사는 곳을 둘러보면 비장애인에게는 불편함이 거의 없다. 하지만 우리와 조금 다르게 살고 있는 장애인들에게는 불편한 것들이 참 많다. 장애인이나 거동 불편 자를 위한 편의시설이 일반화 되어 있지 않다.

 

계단, 문턱, 경사로 없는 통행로, 안전-바가 없는 시설 등이 그것이다. 얼마 전 필자가 공공기관에서 진행하는 행사에 참여했다가 한 어르신이 가만히 서 계시기에 다가갔다. “어르신 왜 그러고 계세요?”하고 여쭤보니 어르신은 계단을 몇 개 내려가는 것이 힘든데 여기는 경사로도 없고 안전-바가 없어서 화장실을 못가고 이렇게 서 있다”는 말씀을 들었다.

 

이렇게 우리 주변의 편의 시설이 잘 되어 있어 그들도 불편하지 않는 그들이 누려야 할 권리를 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가 해야 할 작지만 큰 배려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장애인을 포함한 거동 불편 자를 위한 편의시설에는 -휠체어 이동이 용이한 경사가 낮은 경사로 -거동 불편 자가 다닐 수 있는 계단이 아닌 경사가 낮은 경사로와 계단용 안전 Bar - 휠체어 이용자나 거동 불편 자가 자유롭게 다닐 수 있도록 하는 문턱 없애기 등이 있다.

 

현재 함양군은 3700여 명의 장애인이 살고 있다. 이 장애인들도 즐겁고 편안한 삶을 살기를 원하고 당연히 누려야 할 기본적인 행복 추구권이 있다. 이제는 당당한 사회의 구성원으로 약자로서의 배려가 아닌 당연하게 불편함을 개선해 함께 살아가는 더불어 사는 사회가 필요하다. 무엇보다 예전에는 장애인과 그렇지 않은 정상인으로 치부하는 편견이 심했었다.

 

하지만 요즘은 학교 교육에서부터 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나누는 것이 일반적인 표현이다. 이 말은 곧 우리는 무의식적으로 그러한 편견을 자연스럽게 가지고 있었던 것은 아닐지 생각해봐야 할 것이다.

 

 

이종탁 기자(hyinews@hanmail.net)

       

  의견보기
이동권
무심코 '장애'라는 말을 평상시에 쉽게쓰는데 서두에 장애의 사전적 의미부터 설명해주심으로써 뒤의 이야기가 마음에 잘느껴지는것 같습니다. 혼자 사는 세상이 아닌 주위를 좀더 세심하게 둘러보고 반성하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2018-04-16
작살
요즘 선거철인데 선거에 나온 후보자들이 이 글을 읽고 조금이나마 불편하게 생활하는 그들을 위한 정책을 내놓았으면 합니다. 필독 권합니다. 2018-04-16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검찰 ‘뇌물수수’ 임창..
양파재배농가, 농협의 ..
[부고] 여운일 함양농협..
함양군 퇴직공무원 근..
서춘수 군수 '역지사지..
'지리산댐 건설 계획 ..
민주평통함양군協, 신임..
'특별한 친구모임' 별우..
서춘수 군수, 26개 유..
2018년도 함양군 양성..


방문자수
  전체 : 132,656,348
  어제 : 58,533
  오늘 : 4,279
함양인터넷뉴스 | 경남 함양군 함양읍 함양초등길 57| 제보광고문의 055)964-5005 | 팩스 055)964-500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14 | 발행연월일: 2009.9.14ㅣ등록번호 경남 아00084호 | 발행인:박정주 | 편집인:박영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정주
Copyright by hy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y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