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3-20 오후 5:4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함양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
교육문화
기업경제
농민뉴스
미담사례
고시 및 공고
경남뉴스
전국뉴스
향우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독자코너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부동산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2019-03-04 오후 4:22:14 입력 뉴스 > 독자코너

[기고]국가안전대진단 '일회성 캠페인'이 되어서야
김찬수 수동파출소 경감



 

우리 사회의 만연된 안전 불감증은 매번 생떼 같은 고귀한 목숨을 빼앗아가고 있다.

 

지난해 있었던 KT아현공장과 고시원 화재사고, KTX열차 탈선사고,
하청업체 김용균 안전의 외주화 사망사고, 한화대전공장 폭발사고까지 예방 할 수 있음에도 안전교육 및 조치가 제대로 이루어지지않아 발생한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 주도하에 218일부터 419일까지(61일간) 안전관리대상 시설중 최근사고발생, 노후화정도 등을 고려하여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한 시설 142,236개소를 점검대상으로 선정하여 '2019년 국가안전 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

 

다행히 올해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 공통항목에도 안전평가가 신설되었다. 하지만, 배점이 너무 작거나 단순히 사고발생 건수로만 채점하고 있어 아쉬움이 남는다.

 

현장에서는 안전제일이란 문구가 많이 눈에 띄지만 안전에 대한 투자는 실질적인 수익으로 연결되기 어렵다보니 안전관리에 돈을 쓰면 괜히 손해를 보는 것 같고 안전비용은 소모성이라는 생각을 갖게 만든다.

 

안전투자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부분으로 자칫 사고가 발생하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 된다. 안전투자는 수익성이나 효율성과 맞 바꿀 수 없는 항목이란 것을 각인해야 하며, 우선적으로 공공기관부터 수익성을 우선시하는 외주용역 행태의 관행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할 것이다.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담보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사후약방문식의 졸속진단과 수익성에 바로미터를 둔다면 우리 사회의 안전 불감증은 요원 할 것이다.

 

그리고 남녀노소 누구나 안전의 보호대상인 점을 감안한다면. 관리주체의 자체점검에 맡겨 형식적인 점검에 의존 할 것이 아니라 유비무환의 자세로 내 집과 내 건물의 위험요소는 꼼꼼히 수시로 점검하고, 생활 속 안전 위험요소는 안전신문고로 신고하는 성숙된 안전신고 시스탬 문화가 정착되길 소망해본다.

 

 

이종탁 기자(hyinews@hanmail.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함양군 노인일자리사업..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 ..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
정용규 민선 초대 함양..
함양군, 골프연습장 건..
정용규 민선 초대 함양..
함양군 전입인구 역대 최고
[기고] 공무원과 친절
서춘수 군수, 영향력 있..


방문자수
  전체 : 146,532,099
  어제 : 55,647
  오늘 : 44,289
함양인터넷뉴스 | 경남 함양군 함양읍 함양초등길 57| 제보광고문의 055)964-5005 | 팩스 055)964-500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14 | 발행연월일: 2009.9.14ㅣ등록번호 경남 아00084호 | 발행인:박정주 | 편집인:박영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정주
Copyright by hy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y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