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6-04 오후 1: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함양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
교육문화
기업경제
농민뉴스
미담사례
고시 및 공고
경남뉴스
전국뉴스
향우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독자코너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부동산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2020-05-20 오후 3:38:06 입력 뉴스 > 함양뉴스

검찰, 4.15 총선 기부행위 관련 함양주민 70여명 수사 진행 '지역사회 술렁'



 

검찰이 지난 4.15 총선 당시 특정 후보자를 위해 지역 주민들에게 식사제공 등 기부행위(제삼자의 기부행위)를 한 주민 10명과 식사를 제공받은 주민 60여명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앞서 함양군선관위는 3월 하순경 전북 장수군 장계면 한 식당에서 함양주민 30여명에게 식사를 제공하면서 특정 후보자가 참석해 선거운동을 할 수 있게 한 혐의로 주민 4명을 49일 검찰에 고발했었다.

 

또한 함양군선관위는 3월 하순경 함양군 안의면 한 식당에서 함양주민 30여명에게 장수군 장계면에서와 유사한 방식으로 특정 후보자를 위해 식사를 제공한 혐의로 주민 6명을 413일 검찰에 고발했다.

 

앞으로 검찰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몇 명이 기소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기소 여부와는 관계없이 함양군선관위에서는 식사제공을 받은 주민들에 대해 과태료(10~50)를 부과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지역사회에서는 장수군 장계면 식사자리에 참석했던 주민들이 무슨 모임인줄도 모르고 갔다. 모은 사람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경남도선관위는 414일 식사제공 신고자에게 포상금 5백만원을 지급키로 했으며, 중대 선거범죄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최고 5억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선거종료 후에도 관심을 가지고 신고·제보 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총선 선거법 공소시효는 총선일로부터 6개월 기간으로 오는 1015일까지이다.

 

 

 

 

박정주 기자(hyinews@hanmail.net)

       

  의견보기
웃기네
모르고 갔다..누가 그 소리 믿는교? 당선자랑 눈이라도 마주칠려고 혈안이 되어있다는 후문이든데.. 2020-05-25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함양군 간부공무원, 성..
함양군 공무원 마약 양..
함양군 공직기강 총체적..
경남도-함양군, 엑스포 ..
함양 상림공원 로컬푸드..
검찰, 4.15 총선 기부행..
36살 돌북교, 재가설 공..
민주당 산함거합 지역위..
정현철 의원, 지방의정..
[사진]국내 최장, 대봉..


방문자수
  전체 : 172,928,429
  어제 : 35,590
  오늘 : 33,462
함양인터넷뉴스 | 경남 함양군 함양읍 함양초등길 57| 제보광고문의 055)964-5005 | 팩스 055)964-500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14 | 발행연월일: 2009.9.14ㅣ등록번호 경남 아00084호 | 발행인:박정주 | 편집인:박영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정주
Copyright by hy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y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