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1-18 오후 5:1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함양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
교육문화
기업경제
농민뉴스
미담사례
고시 및 공고
경남뉴스
전국뉴스
향우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독자코너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부동산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2020-11-26 오전 9:45:12 입력 뉴스 > 함양뉴스

마천면 60번 지방도의 무법자, 암석 싣고 적재함 문짝 없이 운행하는 25톤 덤프



 

덤프트럭이 암석을 싣고 적재함 문짝도 없이 운행을 해 주민들과 운전자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함양군 마천면·휴천면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21일 함양군 마천면 천왕봉로 60번 지방도로에서 25톤 석재 운반 덤프트럭들이 암석을 실은 채 적재함 문짝도 없이 다니면서 위험천만하게 운행을 해 뒤따르는 차량들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20톤이 넘는 대형트럭들이 건설현장에서 나온 토사나 폐기물, 대형 바위들을 덮개를 제대로 덮지 않고 운행할 경우 뒤따르는 차량에 떨어져 자칫 대형 사고를 일으킬 수도 있다.

 

환경부는 201671일부터 건설폐기물의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131항에 따라 건설폐기물을 수집·운반하는 경우 건설폐기물이 흩날리거나 누출되지 않도록 상부 전체가 금속 또는 이해 준하는 재질로서 환경부령으로 정하는 재질로 덮여 있는 차량을 이용하여야 한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그럼에도 일부 차량들이 아직도 법규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단속과 대책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함양군 건설교통과 관계자는 현장을 나가 단속을 실시하겠다문짝 없이 운행한 차량은 관계법규에 따라 행정처분을 내리겠다고 강력한 단속의지를 내비쳤다.

 

마천·휴천면 주민들은 주말에는 덤프트럭과 바위 운반차량들이 빈번하고 문짝 없이 운행하는 덤프트럭에서 굴러 떨어진 암석 덩어리에 가끔 놀라기도 한다지리산 천왕봉로가 죽음의 길이 아닌 관광도로가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고 밝혔다.

 

“A석재 석산 진입로는 비로 인한 골재나 자갈이 60번 도로로 흘러내리지만 관리하는 곳은 아무 곳도 없다면서 마을 입구에는 저속운행(30~50)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기사제공: 서부경남신문

 

 

 

 

 

 

 

 

함양인터넷뉴스(hyinews@hanmail.net)

       

  의견보기

단속철저히 하여야됩니다. 벌금쎄게주세요. 2020-11-28
함양인
사고가 나야 개선 되나..함양 도로들 너무 열악하고 위험합니다...정말 위험해보이네요.. 함양-안의 24호 국도 출퇴근 시간에 지옥입니다.덤프와 포크레인,출근차량과 얽혀서 사고 안나는게 신기... 2020-11-26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13일, 진주기도원 관련..
서춘수 군수, 기도원 ..
이상인 안의농협 조합장..
울산서 함양 방문한 가족..
함양 출신 김항곤 총경,..
[사진] 서상 선별진료..
행정안전부, 함양군 행..
故 임재구 도의원 하관..
함양읍내파출소 이전 개소
민선 함양군체육회 김창..




방문자수
  전체 : 180,138,003
  어제 : 30,063
  오늘 : 1,073
함양인터넷뉴스 | 경남 함양군 함양읍 함양초등길 57| 제보광고문의 055)964-5005 | 팩스 055)964-500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14 | 발행연월일: 2009.9.14ㅣ등록번호 경남 아00084호 | 발행인:박정주 | 편집인:박영일ㅣ청소년보호책임자 박정주
Copyright by hy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y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