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7-01-23 오후 5:2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 콘텐츠
뉴스
함양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
교육문화
기업경제
농민뉴스
미담사례
고시 및 공고
경남뉴스
전국뉴스
향우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독자코너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부동산
인물동정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2010-05-18 오후 6:11:55 입력 뉴스 > 맛집/멋집

비오는날 칼칼한 국물이 생각난다면...
상설중앙시장내 명동식당을 찾아가자!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 한국인이라면 생각나는 하나가 있다. 바로~ ‘칼칼한 국물’...

밥을 먹긴 부담스럽고 간단한 점심을 생각하거나, 술에 찌든 속을 달래고 싶을 때 상설중앙시장 내 ‘명동식당’를 찾아보자.

 

▲ 함양 미식가들만 찾는다는 '명동식당'

함양사람 중에서도 미식가가 아니면 정말 찾기 힘든 골목에 자리 잡은 명동식당은 간판도 없어 찾기가 까다롭다. 한마디로 아는 사람만 안다.


오래된 섀시 문을 열고 들어가면 방 두개와 식탁하나가 자리 잡고 있다. 주문을 하고 좀 기다리면 멸치로 우려내고 고추를 썰어 넣은 칼칼한 국물에 직접 반죽해서 떼어낸 수제비를 넣은 푸짐한 명품수제비가 나온다.

 

▲ 뜨거운 음식을 잘 못먹는다면 깍두기를 하나 얹어먹자!

쫄깃한 수제비건더기와 뜨거운 국물을 한 숟가락 떠 입에 넣으면 답답한 가슴이 확 풀린다.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른다.’는 말은 ‘명동수제비를 먹고 생긴 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국물로 뜨거워진 입안을 달래고 싶다면 냉장고에서 꺼낸 시원한 깍두기를 하나 먹어보자~ 그럼 바로 냉수를 마신 것처럼 입안 열기가 가라앉는다.

 

▲ 수제비로 모자라다면 검은쌀을 넣어 지은 밥을 말아먹자~! 

최고의 재료만을 사용하는 것도, 숨겨둔 요리비법을 사용하는 것도 아닌 주인장만의 비법 아닌 비법으로 신기하게 맛을 내는 ‘명동식당’의 수제비... 이 기사를 보고 있는 당신이라면 지금 당장 달려가자~!


수제비로 모자라다면 “여기 밥 한 공기 주세요!”를 외치면 된다.


수제비 : 3,500원

 

위치 : 상설중앙시장 사공 청과와 왼쪽 옷가게 사이 골목으로 5미터 안

       또는 도로 방향 우진 철물 옆 골목으로 들어와도 된다.


전화번호 : 055) 962-2701

 

 

 

 

 

이종탁 기자(hyinews@hanmail.net)

       

  의견보기
시장인
갠차나 ㅎㅎㅎㅎ 2010-10-07
하정예
저두 여러번 가봤는데..국물맛이 좋은거 같아요~^^ 2010-09-11
김태윤
여기 안가보신분들은 함 가보세요..정말 맛있어요 2010-05-18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함양농협 26억 횡령사건..
제1회 함양곶감축제 성..
[알림] 애국시민연대 ..
함양곶감 사러 청계광..
임창호 군수, 2017 읍면..
함양군, LH주택단지 리..
6개월째 방치된 함양정..
함양署, 상반기 정기인사
함양署, 불법게임장 단..
신성범 전 국회의원, ..


방문자수
  전체 : 101,564,663
  어제 : 49,723
  오늘 : 52,333
함양인터넷뉴스 | 경남 함양군 함양읍 함양초등길 57| 제보광고문의 055)964-5005 | 팩스 055)964-500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9.9.14 | 등록번호 경남 아00084호 | 발행인:박정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정주
Copyright by hy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hyinews@hanmail.net